Voor volwassenen en leerlingen, die Koreaanse teksten willen schrijven, lezen of vertalen, maar die thuis of op school niet beschikken over de kennis of de middelen.
RETURN to Korea Page
Korean Language -
How to write, read or translate Korean texts?
© 2003 - W alt's J ungle S tudio, N ederland - - > Mail: W J S N
Return to: Vakkenhoek
Languages from all corners of the earth
Hieronder staan: de 24 letters uit het Koreaanse alfabet en de combinaties, die u zelf kunt maken m.b.v. de HTML-codes 12593 t/m 12684 !
Tevens wordt een simpele Koreaanse tekst weergegeven om duidelijk te maken hoe zo'n tekst er uit ziet. U kunt zo duidelijk de combinaties van karakters herkennen: soms naast elkaar en soms boven elkaar. Een voorbeeld hiervan vindt u onderaan de Korea Page .
Below you will find the characters of the Korean alphabet and the combinations you can make by yourself using the HTML-codes 12593 - 12684 !
You can see a normal Korean text below. As you will notice the characters are used above one and other but also besides one and other. An example of this can be found at the end (below) of the Korea Page .
nrs.html codes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nrs.html codes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nrs.html codes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nrs.html codes
70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92

한국어 - Korean Text -
Source: www.mindan.org

한국어 수업을 하고있는 고등학교는 「국제이해교육」에 대한 수준높은 요구를 받아들여 1980년대 후반부터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개설교는 현재, 170여개교에 달한다.
그러나, 이 중 한국어 교원면허증을 갖고 수업을 하고 있는 예는 적고, 대부분은 임시면허로 교단에 서는 것이 현 상황이라고 한다. 새로이 합 50명의 면허증취득자가 탄생 함으로써, 향후 학교에서의 한국어교육이 질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담당교원 자신이 확실한 존재감을 갖게 되어, 한국어수업에 대한 주위의 평가도 바뀔 것같다.
칸다외국어대학에서의 「과목 등 이수생·한국어특별강좌」는 23일로 3년간에 걸친 과정을 마쳤다. 수강생 24명의 약 과반수가 현역의 고등학교 교원이다. 멀리 카고시마나 쿠마모토, 나고야에서도 참가했다. 이 중 최종적으로 20명이 소정의 24단위를 취득, 가까운 자치체로부터 정규 한국어교육면허증을 받는 단계가 되었다.
또한 텐리대학의 「조선어 교원면허 취득강좌」는 작년 여름에 종료했다. 강좌는 2년 36일간, 1일 8시간의 집중강의로, 30명이 이 대학으로부터 단위취득증명서를 받았다.
이번 인정강습은 전국 고등학교에서 한국어수업을 하고있는 동포와 일본인교원으로 구성된 「고등학교 한국조선어교육 네트워크」(사무국, 국제문화포럼 내)의 활동으로 실현되었다.
도립히비야고등학교에서 사회과를 맡으면서 제2외국어로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는 타케이씨는, 칸다외국어대학으로부터 단위습득증명서 발행을 기다려 토쿄도교육위원회에 면허증을 신청한다고 한다. 타케이씨는 "정식으로 면허를 갖고 있으면 수업을 맡기 쉬울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또, 「고등학교 한국조선어교육 네트워크」의 설립 멤버의 한사람인 방정웅씨는 "50명의 면허취득자 탄생은 경사스럽지만, 이웃나라의 말이 일본 학교에서 당연한 외국어로서 정착하기에는 아직도 부족하다. 단기집중강좌나 통신교육에서도 면허를 취득할 수 있는 길이 실현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하고 있다.